바로가기 메뉴


이달의 추천도서

우물 파는 아이들
저자 린다 수 박
출판사 개암나무
작성일 2016.10

10월 추천도서.jpg

 

도서 소개

1990년대 후반의 딩카 족 소년 살바, 2000년대 초반의 누어 족 소녀 니아가 만났을 때! 아이들이 문학을 즐겁게 여기도록 이끄는 「문학의 즐거움」 제37권 『우물 파는 아이들』. 2002년 고려청자 이야기를 담은 세 번째 장편동화 <사금파리 한 조각>으로 2002년 뉴베리 상을 수상한 한국계 미국인 동화작가 린다 수 박이 창작한 장편동화다. 전쟁 때문에 가족과 헤어져 난민이 된 채 떠돌아다니는 1900년대 후반의 딩카 족 소년 '살바'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가족이 마실 물을 기르기 위해 날마다 연못까지 여덟 시간을 걸어야 하는 2000년대 초반의 누어 족 소녀 '니아'의 이야기가 교차 편집된다. 살바와 니아의 현실을 통해 고통받는 아프리카 수단의 과거와 현재를 생생하게 담아내고 있다.
  남부 수단 태생의 살바 두트의 실화를 바탕으로 창작한 것이다. 1983년부터 일어난 제2차 수단 내전을 겪으면서 결국 가족과 헤어지고 만 '잃어버린 소년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1990년대 후반의 살바의 이야기가 2000년대 초반의 니아의 이야기와 겹쳐지는 순간 드러나는 새로운 희망이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에게 먹먹한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저자 소개

저자 린다 수 박은 미국 일리노이 주에서 나고 자랐지만, 한국인 부모님을 둔 한국계 미국인이다. 스탠포드대학 영문학과 졸업 후, 저널리스트, 카피라이터, 대학 영어 강사 등의 다양한 직업을 거쳤다. 부모님에게 들은 한국 옛날이야기를 밑바탕으로 동화를 쓰기 시작했으며, 고려청자 이야기를 담은 세 번째 장편 동화 《사금파리 한 조각》으로 2002년 뉴베리 상을 수상했다. 작품으로는 《뽕나무 프로젝트》 《내 이름이 교코였을 때》 《연싸움》 등이 있다. 지금은 뉴욕에서 작품 작업과 강연 활동 중이다.

 

 

 
이전글
다음글 책과 노니는 집